상단여백
HOME 협·단체
한국전기공사협회, 몽골과 업무협약 체결전기공사 기술자 훈련·교류 · 신재생에너지 사업 협력

한국전기공사협회(회장 류재선)가 몽골 에너지부와 상호 업무협력을 이어가며, 동북아 슈퍼그리드 구성에 적극 나섰다.

4일 류재선 한국전기공사협회 회장은 몽골 에너지부를 방문해 다바수렌 에너지부 장관과 전력분야환경 개발 및 기술자 교류, 신재생에너지분야 협력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회는 남북경제협력으로 인해 추진되는 전력산업 협력으로 인해 장기적으로 동북아 슈퍼 그리드가 완성될 것으로 내다보고, 몽골과의 협력 강화에 노력을 기울여왔다.

특히 지난해 8월 한국-몽골 포럼의 일환으로 몽골을 방문하여, 다바수렌 에너지부 장관을 만나 협회와 몽골간의 상호 협력에 관한 논의를 진행한 바 있다.

협회는 지난번 방문에 논의됐던 국내기업의 현지 진출 활성화 방안 등 전기공사분야 협력을 강화하는 약속을 실천하고, 앞으로 우의를 강화하기 위해 이번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배경을 밝혔다.

이날 몽골 울란바토르 에너지부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의 내용을 살펴보면 ▲ 기술자의 훈련 및 교류 추진 ▲ 전력분야 관련 정보의 교환 ▲ 신재생에너지 분야 상호 협력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으며, 앞서 8월 논의되었던 국내 전기공사 기업의 몽골 진출 진출 지원을 본격화 하는 것을 포함하고 있다.

협회는 만성적인 인력 부족으로 인해 국내 전기공사업계가 직면해있는 어려움을 타계하고자, 국내 젊은 인력 창출을 위한 다각도의 사업을 펼치고, 청년 취업을 위한 다양한 정부 시책에도 동참하고 있으며, 새로운 인력 양성의 일환으로 해외 인력 도입 또한 추진 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에도 몽골 기술인력의 훈련 및 교류 추진 내용을 포함하고 있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류재선 한국전기공사협회 회장은 “몽골은 풍부한 일조량과 풍량으로 인해 태양광 및 풍력발전에 유리한 지역으로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협력이 기대되고 있다”며 “남북관계의 정상화로 북한을 통해 몽골까지 이어지는 동북아 슈퍼그리드 사업의 핵심 지역으로 전기공사업계는 상생을 통한 성과가 더욱 기대하고 있다” 고 몽골과의 협력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