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AI로 ‘기록관리시스템’ 구축완료
상태바
중부발전, AI로 ‘기록관리시스템’ 구축완료
  • 이석우 기자
  • 승인 2019.01.29 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이 공공기관 최초로 ‘인공지능(AI) 등 신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기록관리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중부발전은 급변하는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폭증하는 전자기록의 과학적ㆍ체계적 관리를 위해 2015년 기록관리기준표 도입과 2016년 전자결재시스템 재구축 등 철저한 사전준비를 통해 지난해 2월부터 '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 기록관리시스템 구축'사업을 진행했다.

이는 공공기관 기록관리 분야에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산업 관련 신기술을 활용한 최초의 사례로서, 수요자 중심의 맟춤형 기록관리서비스를 제공하여 사용자의 문서업무 편의 증진은 물론 업무효율이 큰 폭으로 상향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록관리시스템은 전자기록물 실시간 이관, 최적 생산 및 관리 프로세스로 설계하였으며, 분류체계관리시스템(BRM솔루션) 도입으로, 기록관리 이외에 조직ㆍ인사관리 등 경영사무 분야의 과학적 관리에도 적극 활용될 예정이다.

공지능 기술 적용은 기록물 분류, 문서접수 및 배부기능에 활용됐으며, 이 외에도 기록물 활용분야에서 단순 검색 및 열람을 뛰어넘어 각 개별 사용자에게 맞춤형 업무관련 문서추천, 업무관련 질의답변기능을 탑재한 챗봇을 접목했다.

이 기능들을 활용한다면 업무자료를 검색하는 행위를 최소화하고, 본인 업무와 유관 문서를 추천받거나 과거 담당자들이 생산했던 기록물을 제공받을 수 있게 되어 업무효율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은 “신기술을 활용하여 기록물의 투명하고 효율적인 관리방안을 제시함으로써, 향후 대국민 기록물서비스 제공 등 기록물분야 혁신 추진에 선도적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사업에는 사이버다임(PM 김경엽), 와이즈넛(PL 이명승), 캠벨(PL 이정우), 이시스(PL 김희섭) 4개 협력업체가 참여했다.

☞BRM=정부기능연계모형(Business Reference Model), 정부의 업무 기능을 체계적으로 구분하여 정리한 모델
☞챗봇=채팅로봇, 메신저에서 일상 언어로 대화할 수 있는 채팅로봇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