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발전
남동발전 경영진, 현장안전경영 시행

한국남동발전 경영진이 발전소의 현장안전 관리를 직접 챙기고 나섰다. 남동발전에 따르면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유향열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과 본사 처실장들이 5개 발전본부를 직접 방문해 발전소 현장의 안전관리를 직접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현장안전경영은 지난 10일 한국남동발전이 선포한 KOEN New Start-up Safety 안전문화운동의 일환으로 경영진이 앞장서 현장의 안전을 실천하기 위해 진행된 것.

유향열 사장은 경영진 중 가장 먼저 28일 삼천포발전본부를 찾아 현장안전경영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유 사장은 삼천포발전본부를 방문해 정부합동 안전대책 이행현황을 보고 받은 후 저탄장과 컨베이어벨트 등 설비현장을 찾아 현장의 안전시설물 및 안전상태를 직접 점검했다. 또 협력회사와 함께하는 안전간담회를 통해 현장안전에 대한 어려움을 청취하고 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처럼 남동발전은 30일까지 유 사장을 비롯해 김봉철 상임감사위원, 김학현 기술본부장 등 경영진과 본사 처실장들이 각 사업소를 방문해 현장안전경영을 펼쳤다고 밝혔다.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은 “이번 현장안전경영 실천에서 나타난 안전 개선사항이나 협력회사의 의견들을 적극 수렴해 지금보다 더 안전한 작업환경을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