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발전
동서발전 “태양광 청소로봇 실증 테스트베드되다”국산中企 모듈 청소로봇 활용…발전효율 최대 7.7% 향상 확인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이 당진화력 터빈건물 옥상에 설치된 에코센스 사의 태양광 청소로봇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설명=한국동서발전

최근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태양광 모듈 청소로봇 현장실증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을 발전설비에 접목하는 업무를 수행하는 동서발전 내 발전기술개발원에서는 지난해 7월부터 태양광 청소로봇 분야의 성장 잠재력을 파악하고 이 분야의 기술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특별팀을 구성하여 실증시험을 추진해 왔다.

실증시험은 현재 제품개발이 완료돼 상용화 단계에 도달한 국산 태양광 모듈 청소로봇 제작사 2개사 제품을 당진화력 터빈건물 옥상 태양광 설비에 설치, 지난 1월 한달간의 실증테스트를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진화력 터빈건물 옥상 태양광은 220W 모듈 4560장이 설치된 1MW급 대용량 발전소로 총 8개의 패널거치대에 320m 길이로 곧게 뻗은 모듈 배치로 청소로봇을 비교 시험하기에 최적인 조건을 갖췄다. 이번 실증테스트는 국산 태양광 청소로봇을 제작하는 중소기업에 현장설비를 제공하여 효과를 실증하고자 진행됐다.

발전기술개발원은 청소로봇 현장설치 후 실증시험 전까지 약 2개월 동안 결함부분 보강, 운전로직 개선 등 초기 안정화 및 성능개선을 추진했으며, 이후 최종 개선 결과물에 대해 1월 한 달 동안 완전 자동시험을 시행하여 그 결과를 발표하게 된 것이다.

이번 실증을 통해 태양광 패널에 청소로봇을 도입 했을 때 청소하지 않을 때 보다 발전효율이 최고 7.7% 향상됨을 확인했다. 또 겨울철에 로봇 운영 시 제설능력도 90% 이상임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한 개의 로봇으로 한 개의 패널거치대만 청소 가능한 현재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이동식 레일을 추가하면 2~5개의 패널거치대를 한 개의 로봇으로도 청소가 가능하다는 기술개발 방향도 제시했다.

태양광 패널 설치형태에 따라 청소로봇의 적용 가능성을 살펴봐야하지만 만약 동서발전이 현재 운영중인 전체 태양광 설비규모 41MW에 적용한다고 가정하면 3.2MW의 설비를 증가시키는 효과를 가져와 약 7개의 축구장 면적(5만2700㎡) 및 54억원의 투자비를 절감하게 되어 향후 태양광 확대에 따른 부지확보 문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발전분야에 적용할 수 있도록 국내 관련 기업의 현장 적용시험을 위한 테스트베드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함으로써, 드론을 이용한 태양광 패널 유지보수, 청소로봇 활용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고 에너지 신산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키워 나가는데 최선을 다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