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is 인사‧동정
IAEA SAGNA 선임 ‘대한민국 1호 과학기술人’박승일 한국원자력연구원 중성자과학연구센터장

국제원자력기구(IAEA) 원자력과학응용자문회의(SAGNA, Standing Advisory Group on Nuclear Applications) 위원으로 ‘대한민국 과학기술인’이 당당히 그 이름을 올렸다.

박승일(사진) 한국원자력연구원 중성자과학연구센터장이 지난 5일 IAEA 원자력과학응용자문회의(SAGNA) 위원으로 선임돼 오는 2021년까지 3년여의 임기를 시작했다.

2000년 IAEA 사무총장 산하 기구로 발족한 SAGNA는 원자력과학기술을 응용해 회원국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식품, 농업, 보건/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정책자문을 수행하고 있다.

박 센터장의 자문위원 선임은 SAGNA 발족 후 대한민국 최초 과학기술인 선임 건으로, 이는 지난 20년간 세계원자력과학응용기술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이 빠르게 성장했음을 의미한다.

실제로 박 센터장은 2017년 9월부터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HANARO)의 핵심연구시설 중 하나인 중성자과학 연구센터를 이끌고 있다. 세계 유수의 과학저널 ‘네이처’에 소개될 만큼 높은 세계적인 관심을 받고 있는 중성자 연구 인프라를 바탕으로 박 센터장과 연구팀은 중성자 연구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들을 다수 배출하고 있다.

또 대외적으로도 IAEA 연구로 국제회의 기술 프로그램 위원(2018년~), 아시아-오세아니아 중성자연구 시설책임자 회의(AONFDM, Asia-Oceania Neutron Facility Directors Meeting) 의장(2018년~)으로 활동하는 등 국내·외 중성자 연구 분야에서 폭넓은 행보를 보이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 중성자과학전문가’이다.

박승일 센터장은 SAGNA 자문위원 선임소감에 대해 “과학자로서 전 세계를 위해 봉사할 기회를 갖게 되어 영광”이라며 “SAGNA의 설립 목적인 인류의 삶의 질 향상에 우리 원자력기술이 긍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가교역할을 성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