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봄철 미세먼지 저감 ‘노후석탄발전 4기 가동중지’산업부, 당초 포함대상 호남 1ㆍ2호기…전력게통 유지위해 제외
환경부 “가동중지 발전소 주변지역 농도변화 측정, 대기질 분석”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미세먼지가 심한 봄철(3~6월) 노후 석탄발전의 가동중지를 시행키로 했다. 30년 이상 노후 석탄발전이 대상이며, 올해에는 노후 석탄발전 6기 중 4기(삼천포 5ㆍ6, 보령 1ㆍ2)를 대상으로 시행한다.

노후 석탄발전 중 호남 1ㆍ2호기는 지역 내 안정적 전력 계통 유지를 위해 가동중지 대상에서 제외됐다. 삼천포 1ㆍ2의 경우 동일 발전소 내 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삼천포 5ㆍ6호기로 대체해 가동중지를 시행하고 5ㆍ6호기는 올해 말 환경설비를 설치(2015억원)할 계획이다.

이번 조치로 초미세먼지(PM 2.5)는 1174t 감축될 전망이다. 이는 지난해 석탄발전의 미세먼지 배출량의 5.1%에 해당한다.

아울러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실제 미세먼지 농도 개선효과 분석을 위해 가동중지 발전소 주변지역의 농도변화를 측정하고 배출량 통계분석 및 대기질 모형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가동중지 기간은 동·하절기에 비해 전력수요가 높지 않아 안정적 전력수급이 유지될 전망이나 예기치 못한 수요의 급증 및 기타 발전기 고장 등에 대비해 산업부는 발전기 정비일정 조정을 통해 공급능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비상시에는 긴급 가동할 수 있도록 기동 대기상태를 유지하고 필수 인력도 배치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봄철 가동중지에 더해 화력발전 상한제약 확대, 환경급전 도입 등 미세먼지 감축 정책을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고농도 미세먼지에 대응한 화력발전 상한제약(출력을 80%로 제한)의 발령대상 및 조건을 확대해 시행 중이며, 시범 시행 후 총 10차례 발령했다.

봄철 노후석탄 가동중지에 더해 전체 석탄발전에 대해 저유황탄 사용을 확대, 미세먼지 2차 생성물질인 황산화물 발생을 억제한다는 방침이다. 또 발전연료 세제개편(유연탄 36원→46원/kg, LNG 91.4원→23원/kg)을 통해 시행 급전순위 결정시 환경비용을 반영하는 환경급전 도입으로 석탄발전 및 미세먼지 추가 감축키로 했다.

노후석탄인 삼천포 1ㆍ2호기는 당초 폐지 일정보다 앞당겨 오는 12월 폐지하고 제9차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 시 대규모 발전단지 중심으로 추가 LNG 전환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최근 3년간 석탄발전에서 배출된 미세먼지는 노후석탄 봄철 가동중지 및 조기폐지, 환경설비 개선 등을 통해 25%이상 감축됐다”며 “올해 추진 예정인 대책을 차질 없이 시행 시 발전부문 미세먼지는 지속 감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