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근로환경 조성 'KOEN 안전경영위원회' 운영
상태바
안전한 근로환경 조성 'KOEN 안전경영위원회' 운영
  • 김소연 기자
  • 승인 2019.05.27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이 발전소 현장 근로자들의 안전한 작업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안전경영위원회’를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다.

남동발전에 따르면 지난 22일 경남 진주 본사에서 남동발전과 협력회사 노·사 및 사외 안전분야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제1차 안전경영위원회’를 가졌다.

KOEN 안전경영위원회는 정부의 ‘공공기관의 안전관리에 관한 지침’에 따라 남동발전과 협력사 측 대표와 근로자, 안전분야 전문가가 함께 참여하는 안전경영분야 심의·자문기구이다. 정기적으로 회의를 개최하여 발전소 현장의 안전문제를 점검하고, 나아가 중대재해 예방조치 및 재발방지대책, 안전·보건에 관한 중요한 사항에 대해 심의한다.

특히 KOEN 안전경영위원회는 현장 경험이 많은 협력사 측 대표 및 근로자와 사외 안전 전문가들을 위원으로 위촉함으로써 발전소 현장의 안전위험요인에 대한 현실적인 안전대책을 수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안전조직 강화 및 안전점검 계획과 안전강화제도로 시행 중인 KOEN New Start UP Safety 운동, 경영진 일일(Daily) 현장안전순시제 등 최근 남동발전에서 시행하고 있는 우수사례도 보고되었다.

정광성 한국남동발전 기술본부장(위원장)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개혁과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며, 위원회의 의견을 적극 수용하여 현장근로자의 안전인권을 강화하겠다”고 말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