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력
한전, 에너지밸리 핵심 거점 기업개발원 준공에너지 스타트업 발굴·지원…‘산·학·연 네트워크’ 구축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지난달 28일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에서 에너지밸리 투자기업 지원의 핵심거점 역할을 하게 될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이하 기업개발원)’ 준공식을 가졌다.

연면적 8380㎡ 규모에 본관 5층과 시험동 2층으로 지어진 ‘기업개발원’은 에너지밸리조성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한전과 한국전기산업진흥회가 전라남도, 광주광역시, 나주시, 한전KPS, 한전KDN과 공동 출연해 2015년 3월 30일 설립했다.

기업개발원은 새싹기업(스타트업) 발굴·육성, 전문인력 양성, 에너지밸리 안착지원, 공동시험설비 제공 등 창업부터 사업화까지의 필요한 모든 지원을 에너지밸리 입주 및 투자기업에 제공하게 된다.

특히 한전 및 지자체와 협력해 ‘산·학·연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우수인력 양성과 고용창출을 핵심으로 하는 ‘투자기업 컨설팅’ 사업을 중점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의 일환으로 ▲투자기업 신규인력 대상의 직무교육 사전 실시 ▲지역대학 내 에너지 학과 개설 추진 ▲에너지밸리 취업박람회 개최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나아가 한전이 보유한 특허, 데이터, 경험 등의 핵심 역량을 활용한 ▲투자기업 성장지원 ▲에너지관련 창업 및 육성 ▲에너지신산업 실증·사업화 ▲지역기업 기술혁신 컨설팅 등 다양한 활동을 함께 펼친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기업개발원은 에너지 분야의 각계각층을 서로 연결하고 에너지밸리의 발전을 견인하는 중심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며  “특히 기업들이 인력수급만큼은 큰 어려움 없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