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발전
열병합 가스터빈 소모품 900여개 국산화 완료지역난방公, 향후 1300여개 품목 확대…中企와 공동R&D 지속

[기사제휴=내외전기통신저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국내 최초로 도입한 열병합발전소 가스터빈(MHPS) 소모품의 국산화를 적극 추진한 결과 약 900여개 품목의 국산화를 완료했다고 최근 밝혔다. 공사는 향후 1300여개 품목으로 국산화를 확대할 방침이다.

지역난방공사에 따르면 과거 열병합발전시설 핵심부품은 해당 원천기술을 보유한 제너럴일렉트릭(GE, 미국), 지멘스(SIEMEN, 독일), 미쓰비시히타치파워시스템사(MHPS, 일본) 등 해외제작사로부터 전량을 수입, 사용부품의 수리도 해외로 반출 후 제작사에서만 시행할 수밖에 없었다. 그로인해 해외기술 의존도 심화에 따른 기술종속, 국부유출 및 기술자립도 저하 등의 문제가 상시 대두돼 왔다.

이에 지역난방공사는 2013년 가스터빈 부품 국산화 연구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10개 중소기업이 참여해 11건의 외산자재 국산화를 추진함으로써 약 73억원의 외화절감 및 70여명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했다.

또 해외 제작사에서만 시행하던 핵심부품 수리를 국내에서 할 수 있도록 제작사와 국내 중소기업을 설득해 최근 제작사로부터 시제품의 합격인증을 받았다. 아울러 향후 국산화 적용범위를 고온부품까지 확대한다는 내용의 협약(MOU)를 체결해 향후 약 80억원 이상의 외화절감이 기대된다.

현재 지역난방공사는 열병합발전소 가스터빈을 2007년에 도입해 11기를 운영 중이며, 향후 대구, 청주, 수원 등으로의 확대를 통해 국내 최다기종 가스터빈 운영사로 발돋움 한다는 계획이다.

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국내 발전사 및 중소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국산화 중ㆍ장기 로드맵을 수립하고 핵심부품 국산화 추진에 더욱 매진해 해외기술 의존도 저감을 통한 국내 기술자립도 향상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정세라 기자  jsr@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