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수원
신고리 4호기, 간이정비 완료後 출력 100% 도달
신고리원자력발전소 3ㆍ4호기 전경 ⓒ사진제공=한국수력원자력

신고리원자력발전소 4호기(1400MW)가 간이정비를 마치고 지난 12일 오전 5시경 출력 100%에 도달했다.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한상길)에 따르면 신고리 4호기는 지난 2월 1일 운영허가를 취득한 후 고온기능시험과 출력상승시험 등을 거쳐 6월 22일 간이정비에 착수한 바 있다. 

간이정비는 시운전 기간 발생하는 개선사항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반영해 발전설비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보하는 과정으로, 이 기간 본격적인 상업운전에 대비한 기기 정비 및 점검을 수행했다.

새울원자력본부 관계자는 “지난 9일 간이정비가 완료됨에 따라 오는 14일부터 24일까지 240시간 동안 인수성능시험에 착수할 예정”이라며 “인수성능시험이란 출력을 100%로 유지하며, 발전소 기기의 성능이 두산중공업 등 계약상대방이 보증한 내용 및 설계값에 만족하는지 확인하는 시험”이라고 설명했다.

시험을 마치면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사용전검사를 거쳐 산업통상자원부에 사업개시 신고를 한 후 8월말 경 본격적인 상업운전에 돌입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신고리 4호기는 UAE 수출 노형과 동일한 신형 가압경수로형 원전(APR1400)으로서 한국표준형원전(OPR1000)의 축적된 경험과 기술을 기반으로 안전성, 경제성, 운전 및 정비 편의성을 한층 발전시킨 발전소이다. 특히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교훈을 반영하여 설계기준 이상의 지진발생시 자동 원자로정지 설비 설치, 전원상실을 대비한 이동형 발전차를 배치하는 등 대형 자연재해를 대비한 다중 안전설비를 설치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