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자력비발전
‘韓流원자력’ 태국 노후 연구로 해체를 돕다원자력硏, 태국 원자력연구소와 ‘기술협력’ 본격화…신규 연구로 건설 확대 기대

태국이 자국내 노후된 연구용원자로 해체 및 신규 연구로 건설, 방사선 응용기술 개발 등을 위해 한국과 손을 잡았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8월 29일 태국원자력연구소(TINT)와 연구용원자로(이하 연구로) 해체 및 건설, 방사선 응용기술 개발 등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합의하고 방콕 현지에서 기술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사진)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체결한 김영기 원자력연구원 부원장과 폰텝 니사마네퐁(Pornthep Nisamaneephong) TINT 소장은 기관 간 미래지향적 기술협력 확대방안을 논의하고, 향후 협력분야를 다변화하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양 기관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연구로 설계, 건설, 안전운영과 방사선 및 방사성동위원소 생산, 이용 등을 포함해 제염해체기술, 싸이클로트론 및 전자빔 응용기술 등 다양한 원자력 분야에서 상호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현재 태국은 1962년부터 운전해온 TRR-1/M1 연구로의 해체 뿐 아니라 원자력연구원의 ‘하나로’와 유사한 신규 다목적 연구로 건설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에 연구원은 향후 하나로, 요르단 JRTR, 네덜란드 OYSTER 등 연구로 사업으로 축적된 기술력을 기반으로 태국의 신규 연구로 건설에 필요한 기술 컨설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원자력연구원과 태국 TINT는 2009년부터 연구로 기술협력을 위한 다양한 인적교류를 진행하고 있으며, 2014년과 2018년에는 TINT 경영진이 연구원을 방문해 벤치마킹과 기술협의를 진행한 바 있다. 연구원은 이번 대통령 태국 방문을 계기로 기존 협력관계를 더욱 긴밀하게 발전ㆍ심화시킬 계획이다.
 
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장은 “태국은 연구로를 비롯해 다양한 분야에서 우리와의 협력 사업에 관심을 보인다”며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협력관계가 본격화되고 향후 우리 원자력 기술의 태국 진출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