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이종배 의원, 한전 전기요금 과다청구 56억원 지적[2019국감 지상중계]향후 과다청구가 발생하지 않도록 검침원 직무교육 강화

최근 5년간 한전의 전기요금 과다청구가 56억원에 달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 자유한국당)이 한국전력공사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전기요금 과다청구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6월말까지 한전의 과실로 인한 과다청구 건수는 9278건, 금액은 55억69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5년 2199건에 13억4900만원 ▲2016년 2374건 14억3800만원 ▲2017년 1842건 14억2900만원 ▲2018년 1736건 10억6900만원 ▲올해 6월말 기준 1127건 2억8400만원이 과다청구됐다.

또 전기사용 용도별로 보면 주택용 과다청구 건수가 3413건으로 36.8%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일반용 2505건(27%) ▲산업용 1422건(15.3%) ▲심야전력 977건(10.5%) ▲농사용 534건(5.8%) ▲교육용 325건(3.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금액별로는 산업용이 25억7700만원으로 46.2%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일반용 15억9100만원(28.6%) ▲교육용 5억900만원(9.1%) ▲주택용 4억1300만원(7.4%) ▲농사용 2억5200만원(4.5%) ▲심야전력 1억7400만원(3.1%)이 뒤를 이었다.

이종배 의원은 “한전의 전기요금 과다청구의 원인이 검침원의 요금계산착오, 계기불량 등으로 밝혀지고 있다”면서 “한전은 향후 과다청구가 발생하지 않도록 검침원에 대한 직무교육 강화 등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