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부발전-부경대, 캠퍼스 벤처기업 선정 완료창업벤처 6개사ㆍ예비창업 3팀…2000만원 창업안정자금 등 후원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과 부경대학교가 캠퍼스 내 벤처기업 창업지원을 위해 팔을 걷어 올렸다.

지난 8일 남부발전은 부경대 산학협력관에서 부경대학교와 ‘캠퍼스 창업벤처 K-서포터 Plus+’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원대상기업을 선발했다고 밝혔다.

앞서 남부발전은 ‘건전한 창업생태계 조성’과 ‘지역 기술창업기업 육성’의 사회적가치 실현을 목표로 최근까지 K-서포터 시범사업을 부산지역 창업선도대학과 협업 운영하여 5건의 창업기업의 新기술 개발과 5건의 기술사업화를 이뤄내고 6명의 신규 고용창출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 같은 성과에 힘입어 남부발전은 부경대와 K-서포터의 2차년도 사업착수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창업벤처 6개사와 예비창업자 3팀 등 지원대상기업을 선정한 것.

협약에 따라 대상기업에는 기업별 2000만원 내의 창업 안정자금, 창업컨설팅, 기술자문 및 Test-Bed 등이 제공되며, 지역 대표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후원한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청년일자리 창출 등 지역사회와의 상생협력을 위한 공익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연구개발 성과를 활용한 R&D 선순환체계 구축으로 다양한 지원사업 기반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