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is 전력가족 포토뉴스
한전KPS, 인권경영 실천·직장 내 괴롭힘 근절 선포한전KPS, 인권경영 실천·직장 내 괴롭힘 근절 선포

한전KPS(사장 김범년) 노사가 최근 사회적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인권과 윤리경영에 대한 의식과 기준을 높여가기 위한 인권경영 실천에 나섰다.

한전KPS 노사는 지난 21일 광주전남혁신도시(전남 나주시 소재)에 위치한 본사 빛가람홀에서 김범년 사장을 비롯한 회사 임직원과 협력사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권경영헌장 및 직장 내 괴롭힘 근절 선포식’을 가졌다.

이날 한전KPS 노사 대표는 인권경영과 직장 내 괴롭힘 근절에 대한 선언문을 낭독하고 공정문화 확산, 존중과 배려의 조직문화 정착을 위한 실천의지를 다짐했다.

한전KPS가 선포한 ‘인권경영헌장’에는 ▲인권침해 사전 예방 ▲이해관계자간 차별 금지 ▲직원 권익보호 ▲건강한 근무환경 조성 및 산업안전 증진 ▲국내외 환경관련 법규 준수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아울러 한전KPS는 지난 7월 16일부터 근로기준법에 포함된 ‘직장 내 괴롭힘 금지’ 관련 사항을 인권경영의 연장선상으로 보고 이에 대한 예방지침을 제정함으로써 직장 내 괴롭힘 행위에 대한 예방대응 체계를 구축하기도 했다.

김범년 사장은 인권경영 선포사를 통해 “발전설비 정비 전문기업인 한전KPS는 업무 특성상 재해 위험이 높은 만큼 현장에서의 직원 간 배려와 존중의 기업문화 조성이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며 “오늘의 인권경영 선포를 계기로 구성원의 권익보호는 물론 건강한 근무환경을 만들기 위한 회사 차원의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