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원안위-美NRC, 원자력안전 현안 머리맞대제5차 운영위원회…드론 사이버테러 등 물리적방호 기술협력 공조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 Nuclear Regulatory Commission)와 ‘제5차 원자력안전 운영위원회(SCM, Steering Committee Meeting)’를 지난 23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원안위에 따르면 ‘원자력안전 운영위원회’는 한·미 원자력안전 규제기관 간 정책 및 기술기준 협력을 위한 회의체로 매년 양국에서 교차해 열리고 있다.

이번 회의는 장보현 원안위 사무처장과 스티븐 웨스트(Steven West) NRC 사무차장을 수석대표로 양국 규제기관 업무 관련자 약 30여 명이 참석했으며, 양국 규제기관의 효과적인 원전 검사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현재 미국이 선도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위험도 기반 규제감독체계(확률론적안전성평가(Probabilistic Safety Assessment)를 기반으로 한 원전 검사방법)’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원전 사고·고장 위험도를 종합적으로 관리·감독키 위한 규제체계의 필요성을 공유했다. 또 원전 해체에 대한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드론·사이버테러 등 양국이 직면한 규제현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원안위는 2017년 6월 영구정지 돼 해체준비가 한창인 고리 1호기의 성공적인 해체를 위해 원전해체 경험이 있는 미국과 규제기술 교류를 지속키로 합의한데 이어 NRC의 원전 검사 참관 등 규제인력 교육훈련을 위한 구체적인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사우디 석유시설에 대한 드론 공격으로 촉발된 원자력시설에 대한 물리적방호의 중요성과 관련해 드론, 사이버테러 등 신종 원전 위협에 대비를 위한 기술협력을 공공히 다녔다. 이에 내년에 한국에서 개최되는 물리적방호 훈련에 NRC 규제인력을 초청해 참관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방사선원의 악의적 사용에 따른 국제적 우려가 증가함에 따라 방사선원 보안관리에 대한 신규협력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원안위 관계자는 “국민안전을 최우선으로 원자력발전소의 안전을 확보코자 한다”며 “이를 위해 우리보다 규제 경험이 많은 미국과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