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전력
전력기술 요람 ‘고창변전설비 실증시험장’ 착공전력硏, 산학연 연계해 개방형 R&D 체계 구축

변전설비 장기 신뢰성, 고장재현 시험, 신기술 개발 및 신기기 시적용 등을 위한 변전설비 실증시험장이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첫 삽을 떴다.

한국전력(사장 김종갑) 전력연구원은 지난 21일 전북 고창군 전력연구원 전력시험센터에서 ‘변전설비 실증시험장 기공식’을 가졌다.

변전벌시 실증시험장은 지하 1층, 지상 3층에 연면적 4272㎡ 규모로 조성되며 ▲변전설비 장기신뢰성·고장재현 시험 ▲디지털 변전 시스템 성능검증 ▲신 개발기기 실증 및 성능검증 설비 등을 갖추게 된다. 

800여개의 변전소를 운영하고 있는 한전은 가스절연개폐기, 변압기 등 노후 변전 설비 증가에 따른 교체 수요와 중요 고장원인 규명 등을 위한 실증실험 등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실증시험장 건설을 추진하게 됐다.

전력연구원은 이날 한국전기연구원, 한국전기산업진흥회, 효성중공업, LS산전, 일진전기, 현대일렉트릭과 변전설비 실증시험장 활용 관련 MOU를 맺고 산학연 공유를 통한 개방형 R&D 체계 구축에 나섰다.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세계 전력시장은 경제 불황과 관계없이 매년 5%대 성장을 하고 있어 전력기기 연구개발은 매우 중요하다”며 “세계적인 수준의 초고압 변압기와 같은 변전기기가 실증시험장을 통해 개발되도록 국내외 기업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석우 기자  dolbi200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