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원자력비발전
원안위, 도심지역 ‘방사선 투과검사’ 제도개선도시가스ㆍ지역난방 배관시 안전한 방사선원 사용 의무화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도심지역에서 작업이 잦은 도시가스와 지역난방 배관에 대한 ‘방사선 투과검사’에 보다 안전한 방사선원 사용을 의무화할 계획이다.

기존 야외 투과검사작업에서 주로 사용되는 동위원소 이리듐(Ir-192)은 일반인과 작업자의 피폭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통상 80kg의 납 차폐체가 요구된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차폐체의 과다한 무게로 인해 작업자들이 차폐물 설치를 기피해 피폭위험에 노출되는 사례가 지속 적발됐다.

이에 원안위는 일반인 통행이 많은 도심에서 작업이 주로 이뤄지는 도시가스 및 지역난방 배관에 대한 방사선 투과검사에 셀레늄(Se-75)을 사용토록 할 계획이다.

원안위에 따르면 셀레늄을 사용하면 요구되는 차폐체의 두께는 줄어들면서도 방사선관리구역 확보가 용이해 안전성은 향상된다. 납 차폐체 두께의 경우 이리듐(Ir-192) 사용 시 30mm에서 셀레늄(Se-75) 사용 시 12mm로 60% 감소된다.

이번 방사선 투과검사 분야 제도개선은 내년 상반기까지 입법예고, 규제·법제심사 등을 완료하고 하반기 시행할 예정이다.

원안위 관계자는 “앞으로도 방사선 안전규제를 합리화하기 위한 제도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