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is 사회공헌 포토뉴스
한수원, 에너지 취약계층 ‘겨울나기’ 나눔의 봉사

한국수력원자력 임직원들이 에너지 취약계층에 ‘겨울나기’를 돕는 손길이 분주하다.

지난 11월 27일 정재훈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경주시 황오동 일대 에너지 취약계층을 위해 연탄을 배달했다.

이번 연탄나눔 봉사활동은 겨울을 앞두고 추위에 어려움을 겪을 저소득 소외계층의 월동준비를 돕기 위해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나선 것으로,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30여명이 취약계층 5개 가구에 총 1000장의 연탄을 배달했다.

이에 앞서 지난 14일에는 에너지 취약계층 연탄지원을 위한 성금 1억원을 밥상공동체 연탄은행 복지재단에 전달했다. 경기위축으로 기업과 개인의 연탄 기부가 감소하고, 연탄 값 인상으로 겨울나기에 어려움을 겪을 에너지 소외계층을 지원하기 위한 이 성금으로 연탄 10만장과 연탄보일러, 난방유 등이 전국의 저소득 소외계층에 전달될 예정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과 꾸준히 소통하고 소외된 이웃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갈 것”이라며 “특히 국내 최대 발전회사로서 에너지로 인한 어려움이 없도록 에너지 취약계층의 복지향상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 건설처 봉사단도 지난 26일 한국프로젝트경영협회와 함께 경주지역자활센터를 찾아 기부금과 전기장판 등 생필품을 전달했다.

이번 기부는 지난 14일 2019년 PM심포지엄에서 ‘소남 PM상'을 수상한 김상돈 한수원 사업본부장이 수상소감에서 “상금 전액(500만원)을 한국프로젝트경영협회를 통해 불우이웃을 돕는데 사용하겠다”고 밝혀 한국프로젝트경영협회가 상금을 경주지역자활센터에 전달한 것으로 그 의미가 깊다. 또 전기장판 등 생필품은 건설처 직원들의 급여에서 적립한 ‘러브펀드(Lovefund)'로 마련했다.

김상돈 한수원 사업본부장은 “지역 주민들이 따뜻한 겨울을 날 수 있도록 도와드릴 수 있어 행복하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든든한 지원군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ksy@knpnews.com

<저작권자 © 한국원자력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