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덴마크 에너지넷과 HV케이블 공급 계약
상태바
대한전선, 덴마크 에너지넷과 HV케이블 공급 계약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0.03.04 2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전선이 덴마크 국영 송전 회사인 에너지넷과 HV급 지중 송전망 공급 계약을 체결 8년간 HV급 케이블을 공급한다.
대한전선이 덴마크 국영 송전 회사인 에너지넷과 HV급 지중 송전망 공급 계약을 체결 8년간 HV급 케이블을 공급한다.

대한전선이 덴마크 시장 진출에 성공하며 유럽에서의 경쟁력을 한 단계 높였다.

4일 대한전선(대표 집행임원 나형균)이 현지시각으로 지난 3일 덴마크 국영 송전회사인 에너지넷(Energinet)과 HV(High Voltage)급 지중 송전망 공급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에 따르면 대한전선은 에너지넷이 향후 8년간 발주하는 145-170kV급 지중 송전망의 주요 공급자로서 2028년 3월까지 수주 및 입찰에 참여해 케이블과 접속재를 납품하고 현지 접속공사도 수행한다. 대한전선은 향후 8년간 에너지넷에서 발주할 물량의 약 25% 이상을 공급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계약은 대한전선의 덴마크 첫 진출이라는 데 의미가 크다. 특히 첫 사업으로 8년 장기 계약을 따낸 것은 대한전선의 기술 및 가격 경쟁력이 유럽 시장에서 인정받기 시작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대한전선은 2017년에 유럽 지사를 설립한 이후 네덜란드, 스웨덴, 영국 등에서 초고압 케이블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유럽 시장 확대를 본격화하고 있다.

대한전선은 “에너지넷은 유럽 내에서 높은 인지도를 가진 국영 송전 회사로서 주변 국가의 송전 사업자들과 슈퍼 그리드 구축에 합의하는 등 다수의 계통 연계 선로를 운영·계획하고 있다”며 “이번 수주는 독일, 노르웨이 등 주변 주요 국가로의 수주 확대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유수의 유럽 업체와의 경쟁 속에서도 덴마크에 첫발을 내딛음에 따라 케이블 본고장인 유럽 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