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그린뉴딜 이끌 신재생 기술 선보여
상태바
동서발전, 그린뉴딜 이끌 신재생 기술 선보여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0.07.16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2020 국제그린에너지 엑스포’에 참가해 신재생분야 차세대 기술을 선보였다.

15일부터 17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그린에너지 엑스포는 신재생에너지 기술 교류를 위해 대구광역시와 경상북도가 주최한 글로벌 전시회로 120개사가 참가했으며 국내외 기업 간 비대면 사이버 상담회를 통한 제품홍보 및 판로상담도 함께 진행된다.

동서발전은 이번 전시회에서 ‘친영농형 태양광 발전시스템’을 실물크기로 전시하고 발전시스템 설치공정을 직접 시연했다. 또 보도블럭 기능을 수행하는 동시에 전력을 생산하는 ‘노면블럭 태양광 시스템’을 설치해 생산되는 전력을 관람객이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동서발전은 그린에너지 기술 확보에 주력하고 있으며, 특히 차세대 태양광 관련 ▲친영농형 태양광 발전기술 ▲노면블럭 태양광 모듈 개발 ▲일괄 진공증착기반 초고효율 실리콘/페로브스카이트 텐덤 태양전지 등을 개발해 관련분야 최고기술을 선점한다는 방침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발맞춰 신재생에너지 확대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신재생에너지 비전인 ‘RE3025 재생에너지 로드맵’을 수립하고 2030년까지 총 22조9000억 원을 투자, 총 설비용량 7.2GW를 확보해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을 25%까지 끌어올릴 계획”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