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수력본부, 화천댐 올해 '첫 水門' 개방
상태바
한강수력본부, 화천댐 올해 '첫 水門' 개방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0.08.06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 한강수력본부(본부장 정헌철)는 지난 3일부터 홍수조절을 위한 화천댐 수문방류를 시행했다.

장마전선 및 제4호 태풍 ‘하구핏’에 의한 지속적인 강우로 북한강계 댐 유입량이 현저히 증가하면서 춘천댐, 의암댐, 청평댐, 팔당댐은 이미 수문을 개방하여 수위조절에 들어갔으며, 화천댐도 이번 수문방류는 3년 만에 처음이다.

화천댐은 4일 16시 기준 모든 수문 16개를 24.0m를 개방해 초당 874m3을 방류중에 있으며, 강우 상황에 따라 댐 방류량을 점차 늘려갈 예정이다.

한강수력본부 관계자는 “이번 강우로 인해 댐 상ㆍ하류에 홍수피해가 없도록 상시 모니터링하며 운영중”이며 “지난 4월 한강홍수통제소와 체결한 ‘발전용댐 다목적 활용’ 협약에 따라 발전용댐의 다목적 활용을 시범운영 하고 있으며, 홍수기 수문방류 등에 있어서도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강수력본부는 ‘발전용댐 다목적 활용 협약’ 체결에 따라 통합물관리 정책 실현을 위한 물관리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