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경북도, 가축분뇨 활용 '친환경 발전기술' 개발
상태바
한전-경북도, 가축분뇨 활용 '친환경 발전기술' 개발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0.08.21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과 경상북도는 가축 분뇨를 활용해 에너지를 생산하고 친환경적 분뇨처리도 할 수 있는 기술 개발 추진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지난 19일 열린 서명식에는 김종갑 한전 사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김숙철 한전 전력연구원장, 최기연 경상북도 농업기술원장, 김삼주 경상북도 축산단체 연합회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MOU를 통해 한전은 가축 분뇨로 만들어진 고체연료를 사용해 전력과 난방에 필요한 열을 생산하는 열병합발전 테스트베드를 운영하고 경상북도는 가축 분뇨를 연료화하는 기술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과제 수행에는 2020년부터 3년간 40억원 예산이 투입되며 공동연구기관으로 한전 전력연구원, 경상북도 농업기술원, 경상북도 축산기술연구소가 참여한다.

경상북도는 연간 평균 800만t 이상의 가축 분뇨가 발생하고 있어 이를 처리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이 시급하지만 퇴액비화 가축 분뇨처리 방식으로는 악취, 수질오염, 가축전염병 해결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하여 1월 ‘축산분뇨 처리의 패러다임 전환 대책’을 수립하고 현재 가축 분뇨 고체 연료 산업 육성을 위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

퇴액비화는 분뇨를 사용해 농사에 활용할 수 있는 퇴비와 액체 비료를 만드는 것이다.

한편 한전은 열과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열병합 발전기술 및 발전 시 발생하는 배기가스 내 유해 물질 저감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이를 활용해 가축 분뇨로 만들어진 고체연료의 환경친화적 사용이 가능해진다.

한전 관계자는 “경상북도의 공동연구과제 수행을 통해 도내 연 135만t의 축사 분뇨를 이용해 36만t의 고체연료를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며 “축사 분뇨로 인한 환경 문제 개선에도 이바지할 수 있어 향후 전국적으로 확대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