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장관, 호우피해 산지 ‘태양광발전시설’ 찾아
상태바
성윤모 장관, 호우피해 산지 ‘태양광발전시설’ 찾아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0.08.24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 소재 드림천안에너지(주) 방문…집중호우 따른 발전시설 운영상황 점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0일 충청남도 천안시에 위치한 산지 태양광발전소인 ‘드림천안에너지(주)’를 방문해 집중호우에 따른 발전시설의 운영상황을 점검했다(사진).

드림천안에너지(주)는 산지에 위치한 약 1.8MW 규모의 태양광발전시설로 2018년부터 운영 중이며, 최근 연일 지속된 집중호우로 인해 발전설비의 일부 유실 및 옹벽 파손 등이 발생해 현재 토사 정리 등 복구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성 장관은 복구작업을 위해 땀 흘리고 있는 발전시설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유관기관 모두가 태양광발전시설의 안전관리 강화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산업부는 그동안 산지 태양광발전시설로 인한 환경훼손 방지, 안전사고 예방 등을 위해 태양광 산지 일시사용허가제도 도입, 산지 경사도(25→15도) 허가기준 강화, 개발행위준공필증 제출 의무화, 산지중간복구 의무화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왔다.

하지만 최근 유례없이 길어진 장마와 예측하기 어려운 폭우로 인해 전체 1만2700여개의 산지 태양광발전시설 중 12개소에 피해(전체 산지 태양광발전시설의 0.1%, 전체 산사태 발생지역의 1%)가 발생했다고 산업부는 밝혔다.

산업부는 태양광발전시설의 운영상황을 실시간으로 점검하는 한편, 사태 종료 시까지 산림청·지자체 협조 하에 비상대책반을 운영해 신속 보고 및 응급복구 조치 등이 시행되도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향후 유사 상황 발생에 대비 산림청 및 전문가 등과 협의해 산지 태양광을 포함한 재생에너지 설비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추가적인 제도개선 방안을 검토·마련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