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본부에 태양光발전소가 떴다”
상태바
“월성본부에 태양光발전소가 떴다”
  • 김소연 기자
  • 승인 2020.08.24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원, 2030년까지 신재생E 20조원 투자…7.6GW 규모 설비건설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노기경)은 유휴부지에 태양광발전소 건설을 완료하고 지난 19일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월성본부 태양광발전소는 6만6141㎡ 부지(경주시 양남면 나아리 945번지 일원)에 총사업비 약 45억원으로 지난해 10월 착공, 올해 8월 준공됐다. 총 3.4MW 규모로 연간 4100MWh의 전력을 생산하며, 이는 경주시 관내 약 1800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수준이다.

한수원은 2021년까지 월성본부 태양광발전소를 10MW로 확대하는 등 전체 원전부지에 50MW, 수력양수 등을 포함하여 약 100MW의 자체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할 예정이며, 2030년까지 총사업비 20조원을 투입해 7.6GW의 용량에 달하는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