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선은 포스트 코로나시대 미래산업으로 육성해야”
상태바
“방사선은 포스트 코로나시대 미래산업으로 육성해야”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0.09.17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사선진흥협회-중진공, 방사선활성화 산업현장 간담회
한국방사선진흥협회는 17일 방사선분야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사진 앞줄 네번째부터 이명철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이사장,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정경일 방사선징흥협회 회장, 김권 셀비온 대표).
한국방사선진흥협회는 17일 방사선분야 현장 간담회를 개최했다.(사진 앞줄 네번째부터 이명철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이사장,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 정경일 방사선징흥협회 회장, 김권 셀비온 대표).

“방사선 기술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기술혁신을 이끌 미래산업으로 적극 육성해야 한다.”

전 세계가 코로나 19로 심각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방사선 기술 개발을 위해 정부가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일고 있다.

한국방사선진흥협회(회장 정경일)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 중진공)는 17일 (주)셀비온(대표이사 김권) 연구소(서울 종로구 소재)에서 방사선산업 활성화 지원을 위한 ‘방사선 중소기업 간담회’를 공동 주최했다.

이날 중진공 김학도 이사장을 비롯해, 김권 셀비온 대표이사 등 9개 방사선 기업 CEO, 천기정 서울대학교 핵의학과 교수 등 산·학·연이 한자리에 모여 방사선기술 현황 및 지원정책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 참석자들은 중진공의 정책자금 지원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및 장기화로 인해 원자재·부품 수급 차질 및 기업 마케팅 지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에서 지원하는 전략산업(혁신성장분야)에 방사선 업종분류 코드의 추가 등이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정부 및 관련기관에 지원 방안을 건의키로 했다.

이와 관련 김학도 이사장은 “의료, 소재, 식품 분야를 비롯한 다양한 산업현장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방사선 기술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기술혁신을 이끌 미래신산업”이라면서, “중진공은 방사선 분야의 생태계 활성화에 관심을 갖고, 중소벤처기업이 글로벌 수준의 기술력을 갖추고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경일 회장은 “중진공에서 방사선 산업 분야에 많은 관심을 갖고, 적극적인 성장지원”에 대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중진공의 지원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는 현 시점에서 산·학·관 간 현장 간담회를 통해 방사선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방사선 기술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방사선 기업 지원 정책이 마련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또 “산업간 기술 융복합을 통해 방사선 분야의 신산업, 신시장 창출이라는 목표는 우리 방사선기업의 절실한 바램”이라고 강조하고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국내 방사선업계가 신기술 개발을 통해 세계를 무대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 발전시키기 위해 다양한 지원 사업을 펼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김권 셀비온 대표이사는 “셀비온의 방사성의약품 GMP 생산시설 견학을 통해 국내 방사선 응용기술의 발전가능성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하고 “셀비온은 2019년 GMP 생산공정을 완성해 올해 2월부터 그간 수입에 의존하였던 심장질환 및 심근경색 진단용 방사성의약품(MIBI)을 안정적으로 생산 및 공급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