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전국 주유소서 손쉽게 충전한다”
상태바
“전기차, 전국 주유소서 손쉽게 충전한다”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0.09.25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GS칼텍스, 주유소 활용 전기차 충전소 MOU 체결
한국전력과 GS칼텍스는 25일 서울 GS타워에서 '주유소를 활용한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협력 및 기업형 고객 전기차 충전서비스 모델 개발 MOU'를 체결했다.
한국전력과 GS칼텍스는 25일 서울 GS타워에서 '주유소를 활용한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협력 및 기업형 고객 전기차 충전서비스 모델 개발 MOU'를 체결했다.

친환경 전기차 보급에 최대 걸림돌인 주유소 전기차 충전소가 전국적으로 설치돼, 전기차 확산에 촉진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25일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와 GS칼텍스(대표이사 사장 허세홍)는 25일 서울 GS타워에서 '주유소를 활용한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협력 및 기업형 고객 전기차 충전 서비스 모델 개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GS칼텍스에서 운영 중인 기존 주유소에 한전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구축을 통해 소비자들이 손쉽게 주유소 전기차 충전 인프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전국 2,800여개 주유소와 LPG충전소, 물류·운송 분야 모빌리티 업체 회원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GS칼텍스와 전기차 충전 최대 네트워크를 보유한 한전은 전기차 충전 인프라 개선과 이용자 혜택 증진을 위해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

현재 양사 모두 전기차 충전사업을 하고 있지만 이번 협력을 통해 한전 전기차 충전기를 차량 접근성이 우수한 GS칼텍스 주유소에 구축하면 한전은 전기차 이용률을 제고하고 GS칼텍스는 부족한 충전 인프라를 확보할 수 있는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또한 기업형 고객 전기차 충전 서비스 모델 개발로서 한전은 GS칼텍스에 현재 보유 중인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제공하고, GS칼텍스는 기업형 멤버쉽 가입자를 한전의 충전 인프라로 유치하여 서비스를 받다.

이로써 한전은 GS칼텍스 멤버십 회원을 한전 고객으로 확보할 수 있고, GS칼텍스는 한전이 운영하는 전국 8,600여 충전기를 자사 회원들에게 안정적으로 제공할 뿐만 아니라 향후 한전의 충전 인프라를 활용하여 다양한 부가서비스 상품도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이날 MOU에 참석한 이준호 한전 신재생사업처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한전은 대규모의 전기차 충전 판매처와 우수한 충전소 부지를 확보하게 되었으며, 앞으로 GS칼텍스와 같이 대규모 전기차 회원을 보유한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기업형 고객 전기차 충전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