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수력댐 강우예측 AI 경진대회 연다”
상태바
한수원, “수력댐 강우예측 AI 경진대회 연다”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0.10.05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데이터 활용해 우수 강우예측 모델, 수력 댐 운영 활용
한수원 AI 경진대회 포스터.
한수원 AI 경진대회 포스터.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수력 댐 강우예측AI 개발해 수력 댐 안전운영에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내달 13일까지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공공데이터에 적용해 수력 댐 운영 안전성을 높이기 위한 ‘공공데이터 활용 수력 댐 강우예측 AI 경진대회’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경진대회는 한수원 중앙연구원과 국내 수자원 분야 최대 규모 학회인 한국수자원학회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산학협력 사업으로, 국내 수력 댐 운영사와 수자원 학계의 ‘물 관련 사회 공익 기여’라는 공동의 목표 아래 각 기관이 보유한 역량을 모아 시너지 효과를 내는데 의의가 있다고 한수원 관계자는 밝혔다.

현재 한수원은 화천댐, 춘천댐, 의암댐, 청평댐, 팔당댐 등 한강 수계 및 섬진강 수계에 다수의 수력 댐을 운영하며 수력발전은 물론, 홍수조절, 용수공급 등의 기능을 담당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AI 대회에서는 홍수 등 자연재해에 대한 대응 능력을 높이기 위해 기상 레이더 등의 공공데이터를 활용, 한수원에서 운영 중인 주요 수력 댐에 발생할 비의 양을 예측하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개발해야 한다.

이번 대회에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알고리즘 개발과 학습에 관심이 있는 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상금 규모는 1등 500만원 등 총 1,100만원으로 최종 결과는 11월 말에 발표하며, 자세한 내용은 한수원 홈페이지(www.khnp.c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한수원 관계자는 “이번 한수원 중앙연구원은 경진대회를 통해 발굴된 우수한 모델을 한수원 댐 운영 시스템에 적용할 방침”이라고 말하고, “오는 2022년까지 3년간 총 200억 원을 투자해 수력 댐 운영의 안전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기술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