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원자력연료, 리버스 멘토링 시행 ‘역발상’ 소통
상태바
한전원자력연료, 리버스 멘토링 시행 ‘역발상’ 소통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0.11.03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봉 사장 “선·후배 성장 교학상장(敎學相長) 계기 만들자”
리버스멘토링 결연식에 참석한 멘토·멘티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원자력연료 홍보실).
리버스멘토링 결연식에 참석한 멘토·멘티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 원자력연료 홍보실).

한전원자력연료(사장 정상봉)가 세대·직급 간 소통 활성화를 도모하고, 공감과 상호 존중의 조직문화 형성을 위해 ‘리버스 멘토링’을 시행한다.

리버스 멘토링(Reverse Mentoring)은 밀레니얼 세대인 젊은 직원이 경영진 또는 간부의 멘토가 되어 소통을 통해 공감대를 형성하는 역멘토링이다.

이와 관련 한전원자력연료는 2일 사내 회의실에서 입사 5년차 이하 멘토 35명과 경영진 및 간부로 구성된 멘티 12명이 참여한 가운데, ‘리버스 멘토링’ 결연식을 가지고 본격적인 소통 활동에 나섰다.

멘토링 참여자들은 앞으로 약 3개월 간 활동을 이어가며, 밀레니얼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을 공유하고, 청렴 및 조직문화에 대해 격의 없는 의견을 나누는 등 서로를 이해하고 공감하는 시간을 갖게 될 예정이다.

정상봉 사장은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향후 조직을 이끌어 갈 젊은 직원들의 문화와 가치관을 기성세대가 이해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번 멘토링을 통해 가르치고 배우면서 함께 성장하는 교학상장(敎學相長)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