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환경공단-포항테크노파크, 원전 해체 ‘함께 간다’
상태바
원자력환경공단-포항테크노파크, 원전 해체 ‘함께 간다’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0.11.06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단 퇴직 방사선 전문가·기업 1:1 매칭 기술개발 지원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오른쪽)과 이점식 포항테크노파크 원장(왼쪽)이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 = 원자력환경공단 홍보실)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오른쪽)과 이점식 포항테크노파크 원장(왼쪽)이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 = 원자력환경공단 홍보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과 포항테크노파크가 원전 해체산업의 기술개발과 육성 지원을 위해 맞손을 잡았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사장 차성수)은 5일 경주 힐튼호텔에서 포항테크노파크(원장 이점식)와 원자력 해체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공단은 원전해체 기술개발을 추진하는 기업에 10년 이상 방사선, 원자력 분야에 종사한 공단 퇴직 전문가와 1:1 매칭을 통해 원전해체, 방사선 관련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또한 포항테크노파크는 원전해체 시장에 신규 진출을 추진하는 지역기업을 발굴·지원해 지역기업들이 원전해체 산업을 선점할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공단은 원전해체 전문기술과 인력이 부족해 산업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기업에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공단에서 퇴직한 방폐물, 방사선 전문가들이 전문기술을 활용해 재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차성수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원전 해체산업을 지역 기업들의 미래 먹거리 산업이 될수 있도록 퇴직 전문가들을 활용해 기술자문 매칭을 계속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