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한국판 뉴딜 산업단지 스마트에너지플랫폼 구축 '첫발'
상태바
한전, 한국판 뉴딜 산업단지 스마트에너지플랫폼 구축 '첫발'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0.11.10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U+ · 삼미정보시스템 등 공동 입주기업 에너지사용 최적화
광주첨단산업단지 전경. (사진제공 = 한전 홍보실)
광주첨단산업단지 전경. (사진제공 = 한전 홍보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정부가 추진 중인 한국판 그린뉴딜 ‘스마트그린산단’의 주요 사업 중 하나인 ‘산업단지 스마트에너지플랫폼 구축 사업’에 사업자로 참여한다고 10일 밝혔다.

한전이 참여하는 ‘산업단지 스마트에너지플랫폼 구축 사업’은 광주첨단 국가산업단지와 구미 국가산업단지로서, 이번 사업은 한전이 보유한 K-BEMS 기술을 산업단지에 적용하는 모델로 정보통신전문기업인 LG U+, 에너지관리 분야 전문 중소기업인 삼미정보시스템, SQI SOFT, 인포트롤테크놀러지, 바스코ICT 등이 함께 구축사업을 진행한다.

산업단지에 ICT를 기반으로 한 에너지플랫폼을 구축하여 입주기업의 에너지 사용 데이터를 분석하고,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AI와 빅데이터 기술을 접목해 기업 간 에너지를 공유·거래(에너지플랫폼을 통해 참여하는 다수 기업이 사용 데이터를 공유하고 열, 가스. 압축공기, 전력 등을 상호 연결하여 중개, 거래 및 정산할 수 있는 인프라를 제공)함으로써 에너지 사용을 최적화하여 산업단지의 생산성 향상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한전이 쌓아온 에너지 관리 기술력을 활용하여 에너지 효율화를 실현함으로써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노후된 산업단지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용어해설
ㆍ 스마트그린산단은 기존의 개별기업과 산업단지의 스마트화를 넘어 디지털과 그린이 융합된 미래형 혁신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을 말한다.

ㆍ 산업단지 스마트에너지플랫폼(Smart Energy Platform) 구축사업은 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해 산업단지 입주기업에게 에너지관리시스템을 설치하고, 이와 연계된 제조 데이터 수집·분석이 가능한 플랫폼을 구축하여 산업단지의 에너지 효율과 생산성 향상을 통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시행하는 사업이다.

ㆍ K-BEMS(KEPCO-Building Energy Management System) : 한전에서 자체 개발한 종합에너지관리시스템으로 전기, 열원, 가스 등 異種(이종)에너지를 통합 관리하는 시스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