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힘, 경주 월성원전 철저한 국정조사 강력 촉구
상태바
국민의 힘, 경주 월성원전 철저한 국정조사 강력 촉구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1.01.15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규, 김석기, 김영식 의원, 법적 허용치 0.034%에 불과
“공무원과 공기업 직원에 책임 떠넘기는 일 멈추라” 주장
국민의 힘  이철규, 김석기, 김영식 의원은 15일 오전 10시 30분 국회 소통관에서 ‘경주 월성원전 방문 보고 및 국정조사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국민의 힘 이철규, 김석기, 김영식 의원은 15일 오전 10시 30분 국회 소통관에서 ‘경주 월성원전 방문 보고 및 국정조사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국민의 힘 이철규, 김석기, 김영식 의원은 15일 오전 10시 30분 국회 소통관에서 ‘경주 월성원전 방문 보고 및 국정조사 촉구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국민의 힘 이철규, 김석기, 김영식 의원은 “어제 국민의힘 의원단은 여당의 무책임한 언동으로 인해 현장 주민들은 불안을 호소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한수원 노조도 원전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있다며 강력하게 항의하고, 원자력학회에서도 정쟁을 멈추고 국민을 호도하지 말라는 성명서를 내었다”고 말하고 여당의 월성 원전 수사 물타기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강력히 성토했다.

국민의 당 의원들은 지난 14일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정용훈 교수와 함께 경주 월성 원전을 방문해 현장에서 한수원으로부터 삼중수소 검출에 대한 경위를 자세하게 듣고 현장을 직접 확인한 바 있다.

특히 지역구 주민들, 한수원 노동조합 측과도 면담한 결과 “일부 탈핵 환경단체와 여당이 제기한 월성1호기 저수조 공사 문제와 3호기 터빈 맨홀 고인물이다”며 “경주는 삼중수소로부터 안전한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는 것이다.

지난 2014년에서 15년 실시된 ‘월성원전 주변주민 삼중수소 영향평가’에서는 원전 인근주민들은 평균 5.5베크렐/L(최대 28.8베크렐/L)가 검출되었지만, 2018년에서 지난해 7월 완료된 영향평가에서는 평균 3.1베크렐/L(최대 16.3베크렐/L)이 검출돼 지역주민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지적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국민의 힘 의원들은 “여당의 지속된 괴담 유포로 인해 명품 관광지 경주가 고통 받고 있다”고 말하고 “가뜩이나 코로나19로 인해 숙박업, 요식업이 존폐위기에 직면하고 있는데 원자력 괴담으로 경주 관광산업은 완전히 붕괴되고 있다”며 민주당은 왜곡 선동을 즉각 중단하고 사과할 것으로 요구했다.

특히 원자력연구소 선임연구원 출신인 김영식 국민의 힘 의원과 KAIST 원자력공학과 정용훈 교수는 14일 직접 월성3호기 터빈 맨홀을 확인한 내용과 한수원 측으로부터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환경단체와 여당에서 제기한 문제는 월성1호기 저수조 공사 문제와 3호기 터빈 맨홀 고인물”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 힘 의원들은 “한수원측으로부터 보고받은 바에 따르면, 사용후 핵연료를 보관하는 저수조의 5중 차폐막 중 4번째 차폐막 구조물을 뚫고 보강파일을 시공해 문제가 됐다”며 “그러나 핵원료에 존재하는 감마 핵종이 검출되지 않았기 때문에 저장조 내부의 누설은 없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수원은 매달 시설 하부 관측우물에서 측정한 결과 19년 6월 최대 2만 8천 베크렐에서 2020년 11월 4,700 베크렐로 기준치인 4만 베크렐보다 현저하게 낮은 수치이며 계속 낮아지고 있다는 입장이다.

또한 이 내용이 2019년 5월에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안건으로 다루고 처리한 바 있고, 정부와 여당에서 추천한 시민단체 출신 원안위 위원들도 해당 사항은 외부 유출은 아니라고 확인했다는 것이다.

실례로 이미 2019년 산자위 국감에서 김영식 의원이 지적했지만, 당시에 한수원 정재훈 사장도 외부 유출 문제가 없다고 답변한 바 있다.

김영식 의원은 “원전 주위 300미터~25키로미터에 대해 방사선 환경을 조사했는데 방사성 물질이 검출이 되지 않거나 매우 낮은 8~18베크렐이 검출되었을 뿐이다. 인근 주민 대상으로 2차에 걸쳐 검사했지만 법적 허용치의 0.034%에 불과한 피폭량이 검출됐다”고 지적하고 삼중수소는 자연 내에 존재하는 원소인데 소량이 검출되었다고 원전이 위험하다거나 원전마피아가 은폐하고 있다는 식의 주장은 비과학적이며 무책임한 발언이라고 성토했다.

“여당이 비과학적인 접근으로 국민을 선동하는 것을 즉시 중단하길 바란다. 다시는 광우병 사태나 사드 전자파와 같은 괴담이 재발되어서는 안된다”고 말하고 “성실한 공무원과 공기업 직원들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일도 멈추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특히 김 의원은 “경제성을 조작한 정부와 여당이 안정성이라고 조작 안하라는 보장이 어디 있냐”고 되묻고 “국민안전과 관련된 문제이기 때문에 국회에서 사실 관계를 확인하기 위한 철저한 국정조사를 강력히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