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주도형 원자력안전상시감시기구’ 상호협력 추진
상태바
‘시민주도형 원자력안전상시감시기구’ 상호협력 추진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1.03.26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연구원-대전원자력안전시민참여위, MOU 체결
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장(왼쪽부터 세번째)과 유덕순 대전원자력안전시민참여위원회 위원장(오른쪽 세번째), 최명진 대전시 안전정책과 과장(오른쪽 두번째)이 MOU를 체결한 후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장(왼쪽부터 세번째)과 유덕순 대전원자력안전시민참여위원회 위원장(오른쪽 세번째), 최명진 대전시 안전정책과 과장(오른쪽 두번째)이 MOU를 체결한 후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대전시와 원자력시설안전 상시 감시활동을 위해 ‘지역사회 맞춤형 원자력안전감시’ 상호협력협약을 체결했다.

원자력연구원은 25일 본관동에서 대전원자력안전시민참여위원회(위원장 유덕순, 이하 참여위)와 참여위의 원자력시설안전 상시감시활동에 필요한 분석기술 공유 및 안전정보 제공 등 협력방안 등을 합의했다.

참여위는 지역사회를 대표하는 시민·환경단체, 산·학·연 전문가, 지자체(대전시·유성구) 및 시·구의회 등으로 구성된 대전시 산하 비영리단체로서 연구원을 비롯해 원자력 주요 기관이 모여 있는 대전시의 원자력안전을 시민의 눈높이에서 상시 감시하는 ‘시민주도형 안전감시기구’이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참여위는 연구원이 올해부터 정부출연금으로 새롭게 추진 중인 ‘원자력안전 시민참여형 소통 체계 구축 및 운영’ 사업에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하고, 현재 운영 중인 원자력시설 시민안전소통센터의 핵심 기능인 ‘시민주도형 원자력시설 상시안전감시’의 활동 영역을 보다 전문적으로 확대·개척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양 기관은 이번 MOU를 통해 ▲원자력안전 시민참여형 소통체계 구축 및 운영을 위한 공동연구 ▲원자력시설에 대한 상시 안전점검 및 소통 시스템 구축 ▲원자력시설 및 주변지역 환경방사선 측정 및 공개 ▲지역사회와 상생·협력을 위한 프로그램 및 협의체 운영 ▲원자력안전문화 확산 프로그램 운영 ▲기타 협약의 목적달성에 필요한 협력 사항 등 6개 협력분야에 대해 장비 공동 활용 및 정보교류 등 세부 협력방안을 추진한다.

또한 MOU에 기초해 참여위는 환경감시센터의 운영인력 채용 등 실무감시조직 구성 전반과 환경방사선측정, 채취시료 분석의뢰 등 주요 감시프로그램의 기획·운영을 독자적으로 수행함으로써 감시활동의 자율성을 확보 등 추진체계를 이원화했다.

이와 함께 연구원은 감시를 제외한 지역사회 소통 및 협력 업무를 전담하여 원자력안전에 대한 시민과의 투명한 교류 방안 등을 추진한다.

박원석 원자력연구원 원장은 “대전시민을 대표하는 참여위의 협력기관이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연구원은 지역사회 원자력안전 확립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대전시민의 다양한 목소리에 항상 귀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유덕순 대전원자력안전시민참여위원회 위원장은 “참여위는 대전시민의 안전 대변인으로서 객관적이고 다양한 감시활동을 통해 원전 지역과 차별화된 대전형 원자력안전 감시기구로 자리매김하고자 한다”며, “새로운 지역사회 안전문화 창출을 위한 협치의 기틀을 다지는데 연구원의 적극적인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