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신고리5,6 사이버발전소 가상·증강현실 시스템 구축
상태바
한수원, 신고리5,6 사이버발전소 가상·증강현실 시스템 구축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1.03.26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일경 처장 "4차 산업혁명기술 원전 안전성 · 해외원전 수출 제고"
신고리5,6호기 사이버발전소 가상·증강현실(VR·AR) 시스템 이미지.
신고리5,6호기 사이버발전소 가상·증강현실(VR·AR) 시스템 이미지.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신고리5,6호기 사이버발전소 가상·증강현실(VR·AR) 시스템을 구축해 원자력발전소의 안전성 증진과 해외원전 수출 경쟁력을 확보했다.

신고리5,6 호기에 적용된 사이버발전소는 4차 산업혁명기술을 활용해 실제 발전소와 유사한 환경을 구현한 가상현실 발전소로서 원자력발전소의 안전성을 확보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4D 시뮬레이션, VR 워크다운시스템, VR 주요기기 설치·분해조립 시뮬레이션 등이 가능해 시공 공정 최적화, 설계오류 및 시공간섭 등의 문제점을 사전 예방해 건설 품질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수원은 신고리5,6호기 건설재개 관련 원전 안전 건설운영대책 이행항목으로, 지난 2018년부터 한수원 주관으로 한국전력기술, 율시스템, 포미트, 한전KDN과 협업해 사이버발전소 시스템 개발을 추진해 왔다.

최일경 원전건설처장은 “한국형 디지털뉴딜 사업의 하나인 사이버발전소 시스템의 성공적인 개발로 원전 건설 품질 및 운영 안전성이 더욱 높아질 것”이라며, “향후 디지털 트윈으로 발전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는 등 원전 4차 산업혁명기술 확보로 해외원전 수출에도 기여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