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원자력 먹거리 산실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착공
상태바
대한민국원자력 먹거리 산실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착공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1.07.23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혁신원자력 신기술 연구개발 첨병 전초기지 역할
총 3263억 투입 최첨단 설비 구축 2025년 완공 ‘첫삽’
박원석 원자력연구원 원장이 기념사를 읽고 있다.
박원석 원자력연구원 원장이 기념사를 읽고 있다.

우리나라 원자력산업계의 신기술 연구 개발 산실 역할과 새로운 먹거리 창출 기반을 다질 수 있는 ‘원자력연구원 문무대왕과학연구소’가 21일 첫 삽을 떴다.

경주시 감포읍 문무대왕 수중릉이 위치한 ‘혁신원자력연구단지’ 내에 건축될 ‘문무대왕과학연구소’는 에너지 전환 정책하에서 원자력 미래 신시장을 개척을 위해 혁신 원자력 기술 역량을 확보해 원전 안전 · 해체 · 소형 · 다목적 원자로 등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술개발 및 인프라 구축에 적극 나선다.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사업은 2021년도부터 2025년까지 5년 동안 총 3,263억원을 투입해 총 222만m2 부지를 확보해 첨단 연구동, 방사선 감시·방지시설, 방사성폐기물 저장시설, 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종합관리시설, 자연증발처리시설, 자체처분대상폐기물 저장·처분시설, 원자력 비상훈련 통제시설 등 연구기발 시설 8곳이 들어선다.

또한 연구지원시설로는 행정동, 보안통제시설, 전력·통신시설, 중앙기계실, 오폐수처리시설, 교육 훈련시설과 방사성 폐기물 정밀분석실, 기술협력센터 등 연구지원시설과 지역연계시설이 지어진다.

이 사업은 지난 2019년 7월 한국원자력연구원과 경북도, 경주시가 업무협약을 맺고, 11월 원자력진흥위원회 의결을 거쳐 정부가 확정한 바 있다.

과기정통부와 원자력연구원은 주관한 21일 문무대왕과학연구소 착공식에는 김부겸 국무총리,용홍택 과기정통부 제1차관, 이철우 경북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국민의 힘 김석기의원, 김영식 의원, 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 총리는 “우리나라는 원전 밀집도가 세계적으로 높은 특수한 상황을 고려한 에너지전환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원전 안전?해체 및 소형모듈원자로(SMR) 등 미래지향적 원자력 연구개발은 지속적으로 확대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세계 최고 수준의 우리의 원자력 기술력은 포기할 수 없는 소중한 자산이고 문무대왕과학연구소가 원자력 기술 첨단화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경상북도 및 경주시와 주민들께서도 함께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원자력계의 A 관계자는 “정권을 잡자 마자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는 현 정부의 국무총리가 원전 행사에 참석한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말하고 “하지만 내년 대선을 앞두고 문재인 정부의 원자력산업계를 달래기 위한 제스처에 불과하다”고 깎아 내렸다.

원자력산업계 노조 B 관계자 역시 “우리나라의 원전 해체 기술 확보는 국가적 차원에서 꼭 필요한 기술이지만 문재인 정부는 경제성이 충분히 있는 고리 1호기나 월성 1호기 해체를 국민적 합의 없이 결정했다”고 성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