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원자력연료, 임직원 사랑의 헌혈운동 참여 ‘귀감’
상태바
한전원자력연료, 임직원 사랑의 헌혈운동 참여 ‘귀감’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1.09.03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 극복 국가적 혈액 수급난 극복 적극 동참
한전원자력연료 임직원들은 코로나 19로 혈액수급 극복을 위해 사랑의 헌혈운동을 실시했다.
한전원자력연료 임직원들은 코로나 19로 혈액수급 극복을 위해 사랑의 헌혈운동을 실시했다.

전원자력연료(사장 최익수)가 코로나19 재 확산으로 인해 국가적 혈액 수급위기 극복을 위해 임직원들이 단체 헌혈 운동에 참가해 귀감이 되고 있다.

원자력연료는 지난달 31일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혈액원과 함께한 이번 헌혈 운동은 한전원자력연료가 올해 두 번째로 실시한 단체 헌혈 행사로, 약 300명의 직원이 참여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한전원자력연료 본사 및 TSA플랜트에 헌혈버스를 배치해 직원들이 헌혈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했으며, 참여자들은 헌혈에 앞서 감염예방을 위한 사전 문진표를 작성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헌혈버스 탑승 시 체온 측정, 손 소독 등을 실시했다.

최익수 사장은 “이번 헌혈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의 장기화로 인한 혈액 수급난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역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코로나19 극복에 적극 동참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히며, 참여해준 직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한전원자력연료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헌혈문화 확산에 앞장서고자 2004년부터 매년 정기적인 헌혈운동을 실시해 오고 있으며, 지역 사회의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예방용품 및 방역용품 기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후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