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원전해체사업 기술인력 해외 파견
상태바
한수원, 원전해체사업 기술인력 해외 파견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1.10.2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원전해체 역량 제고 · 전문 인력 양성
한수원은 25일 경주 본사에서 '원전해체사업 기술인력 해외 파견 출정식'을 개최했다.  사진제공 = 한수원 홍보실
한수원은 25일 경주 본사에서 '원전해체사업 기술인력 해외 파견 출정식'을 개최했다. 사진제공 = 한수원 홍보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25일 경주 본사에서 ‘원전해체사업 기술인력 해외 파견 출정식’을 열고, 한수원과 협력기업의 원자력 전문 인력 10명을 캐나다 Kinectrics社 및 프랑스 Orano社로 파견했다.

한수원은 국내 원전해체 역량 제고 및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지난해 이들 기업과 원전해체사업 협력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번에 파견된 직원들은 실제 원전해체가 진행되고 있는 현장에 투입되어 작업에 참여하게 된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한수원은 글로벌 해체시장 선점을 위해 해외 기업들과의 협력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특히, 해체 인력 양성 및 전문성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