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안 제출… 韓 심각한 우려 표명
상태바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안 제출… 韓 심각한 우려 표명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1.12.22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긴급 관계차관회의서 일 일방적 방류 절차에 ‘항의’
유국희 원안위원장이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대응 관계차관회의’ 앞서 일본 도쿄전력 후쿠시마 오염수 실시계획안 대응방안을 밝히고 있다.     사진 = 원자력안전위원회
유국희 원안위원장이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대응 관계차관회의’ 앞서 일본 도쿄전력 후쿠시마 오염수 실시계획안 대응방안을 밝히고 있다. 사진 = 원자력안전위원회

정부는 21일 14시에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대응 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일본 정부의 도쿄전력이 제출한 후쿠시마 오염수 실시계획안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정부는 21일 국조실·외교부·원안위·해수부·과기부·환경부·식약처·복지부·문체부 등 9개 부처가 참석한 긴급관계차관회의를 열고, 도쿄전력이 제출한 실시계획안은 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는데 필요한 관련 설비 및 운영방법, 오염수 농도분석, 취수·방수 방법 등을 공개하지 않았다며 강력히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도쿄전력은 21일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실시계획안을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에 제출함에 따라 이에 대한 범정부 대응 차원에서 적극 문제 제기한 것이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한국, 중국 등 주변국과 충분한 협의 없이 후쿠시마 사고원전 오염수를 주변국 해양에 대량 방출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의 우려 표명과 해양방류 철회 요구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일방적으로 오염수 해양방류 추진과 정보 비공개 방침을 유지해 오고 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재차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고, 일본에 투명한 정보 제공 및 성실한 협의와 정보 공개를 요구하고 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역시 금번 도쿄전력의 실시계획 제출에 대해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에 항의 서한을 발송했다.

또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실시계획에 대한 시간제한 없는 충분한 검토와 객관적·독립적 심사촉구하고 투명한 정보공개를 강력히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