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국내 원전 해외 수출 ‘구슬땀’
상태바
한수원 국내 원전 해외 수출 ‘구슬땀’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2.04.15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형 원전 피동보조급수계통 성능 시험설비 준공
조달청과 혁신제품 및 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 협력
한수원이 한국원자력연구원과 공동으로 피동보조급수계통 시험 설비 LAPLACE를 구축하고 준공식을 개최했다.    사진 = 한수원 홍보실
한수원이 한국원자력연구원과 공동으로 피동보조급수계통 시험 설비 LAPLACE를 구축하고 준공식을 개최했다. 사진 = 한수원 홍보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수출형 원전 피동보조급수계통 성능 시험설비를 성공적으로 준공하는 한편 조달청과 원전 중소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 업무협약을 체결해 국내 원전의 해외수출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한수원과 한국원자력연구원은 13일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공동으로 피동보조급수계통 성능 시험설비인 LAPLACE(Large Scale PAFS Loop for Assessment of Condensation Effectiveness)를 구축을 기념하는 준공식을 가졌다.

LAPLACE는 체코 등 해외수출 주력원전인 APR1000에 최초로 적용되는 피동보조급수계통의 성능 시험설비이다.

10MW급 규모의 대형 증기발생기가 설치돼 있는 이 시험설비는 실제 APR1000의 증기발생기와 똑같은 311℃, 100기압의 온도와 압력 조건을 조성했다.

이러한 고온·고압조건의 단일계통 실증설비 구축은 규모면에서 국내 최대이자 최초로, 국제적으로도 최상위 수준의 규모를 갖춰 원전 선진국들도 부러워하고 있는 핵심 성능시험설비로 평가받고 있다.

보조급수계통은 증기발생기에 물을 제공하는 주 급수계통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상황에 대비해 설치되는 보조 설비다.

한수원이 독자적으로 개발, 2014년 국내 표준설계 인허가를 받은 피동보조급수계통은 전기로 작동하는 능동형보조급수계통과 달리 전기 없이도 작동이 가능해 사고 발생 시 운전원의 조작이 없어도 72시간 이상 원자로를 안전하게 냉각해 원전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최첨단 설비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대형 피동보조급수계통 성능 시험설비의 구축을 성공적으로 완료함에 따라, 현재 추진 중인 해외 원전수출 및 혁신형 소형모듈원자로(i-SMR) 개발 등의 사업추진에 있어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기반을 다지게 됐다”고 말했다.

한수원과 조달청이 혁신제품 및 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에서 네 번째 김정우 조달청장, 다섯 번째 정재훈 한수원 사장)  사진 = 한수원 홍보실
한수원과 조달청이 혁신제품 및 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에서 네 번째 김정우 조달청장, 다섯 번째 정재훈 한수원 사장) 사진 = 한수원 홍보실

한수원과 조달청은 14일 일산 킨텍스 나라장터 엑스포 전시장에서 ‘혁신제품 및 중소기업 해외시장 진출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혁신제품과 국내 원전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및 판로개척 지원을 위해 유기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한수원은 지난해 12월 제2회 혁신조달 경진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하는 등 혁신조달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 있으며,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혁신제품 생산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지원에도 앞장설 계획이다.

체코 신규원전사업 등 해외 원전 수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한수원은 이 같은 해외 사업들이 혁신제품의 현장실증(Test-bed) 기회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해외진출 지원사업을 펼치고, 해외 전시회 참가지원 등을 통해 혁신조달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을 위해 팔소매를 걷었다.

특히 이번 협약을 통해 조달청은 원전 관련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에도 힘을 보태기로 했다. 조달청 해외진출 지원사업 참여시 원전 유자격 공급자를 우대하고, 해외시장 진출 지원 및 정보·자료 공유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우리나라의 원전산업 생태계는 우수한 기술력과 탄탄한 공급망을 바탕으로 국제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면서, “한수원의 강력한 원전 수출 드라이브와 조달청의 해외조달시장 진출 지원 경험이 결합해 원전 관련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이 탄력을 받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