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한전원자력연료, K-원전 글로벌 시장 진출 ‘맞손’
상태바
현대건설-한전원자력연료, K-원전 글로벌 시장 진출 ‘맞손’
  • 강교식 기자
  • 승인 2022.04.20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원전해체·사용후 핵연료·방사성폐기물 처리 상호 협력
현대건설-한전원자력연료는 20일 업무협약(MOU)체결식했다. (오른쪽부터)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 한전원자력연료 최익수 사장.    사진 = 현대건설
현대건설-한전원자력연료는 20일 업무협약(MOU)체결식했다. (오른쪽부터)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 한전원자력연료 최익수 사장. 사진 = 현대건설

우리나라 최대 원전 건설회사인 현대건설(사장 윤영준)과 국내 유일의 원자력발전소 연료 공급회사인 한전원자력연료(사장 최익수)가 20일 대전 한전원자력연료 본사에서 ‘국내·외 원전해체 및 사용후핵연료 사업 동반 진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 서명식은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과 한전원자력연료 최익수 사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업무협약 서명식에서 양사는 MOU를 통해 ▲ 국내·외 원전해체 사업 ▲ 사용후핵연료 임시 및 중간저장시설 ▲ 원자력연료 건전성 평가 ▲방사성폐기물 처리 등의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합의하고, 앞으로 해당 분야의 기술 및 정보 교류, 사업 동반 진출 등에 적극 협력할 예정이다.

특히 국내 원자력발전소 시공 최대 실적을 보유한 현대건설과 국내 유일의 원자력연료 설계?제조?서비스 전문회사인 한전원자력연료와의 협력으로 원자력 산업의 신시장인 원전해체, 사용후핵연료 및 소형모듈원전(SMR) 분야에서 큰 시너지를 창출하는 한편, 세계 최고 수준을 갖춘 K­원전기술 보유국가의 위상을 더욱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건설은 작년 11월 미국 홀텍사의 소형모듈원전(SMR) 글로벌 독점권을 확보한 데 이어 지난 3월 국내 기업 최초로 미국 원전해체 시장에 진출한 바 있다.

이번 한전원자력연료와의 양해각서 체결 등을 통해 기존 원자력발전소 시공 뿐만 아니라 원자력 사업 전반에 걸쳐 사업 다각화를 수행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

특히, 한전원자력연료가 보유한 폐기물 저감 기술 및 사용후핵연료 안전성 평가 기술을 통해 국내 원전해체 사업 수행 시 방사성폐기물 처리 및 건식저장시설 분야에서 새로운 시장을 선도해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소형모듈원전(SMR) 사업에서도 핵연료 개발 및 관련 기술서비스 제공 등 그 협력관계가 보다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전원자력연료는 국내 유일의 원자력연료 제조·설계·서비스 및 원전해체 분야 전문기업으로 국내 원전 및 UAE 원전에 원자력연료를 전량 공급하고 있다.

또한 사용후핵연료 성능검사 장비 및 원자력연료 공장건설 관련 기술 등을 개발하며 원자력연료 핵심부품, 서비스 장비 등을 미국, 중국 등에 수출하고 있다.

한편, 현대건설은 1978년 고리1호기를 시작으로 월성1·2호기, 한빛1~6호기, 신고리1~4호기, UAE 바라카 원전 등 국내 건설사 중 가장 많은 원전 건설 수행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독보적인 기술력과 풍부한 경험으로 지난 50여 년간 원전사고 ‘제로’를 달성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