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구원 ‘저마늄-68’ 미국 첫 수출 ‘쾌거’
상태바
원자력연구원 ‘저마늄-68’ 미국 첫 수출 ‘쾌거’
  • 강교식 기자
  • 승인 2022.05.09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 의료용 방사성동위원소 미국 ‘Sanders Medical’ 공급
사이클로트론ㆍ생산시스템 개선으로 국제시장 경쟁력 확보
한국원자력연구원 가속기동위원소개발실 연구진(왼쪽부터) 주진식 선임연구원, 공영배 책임연구원, 이준영 선임연구원, 이종철 선임연구원(의자열) 허민구 방사선이용·운영부장, 박정훈 실장
한국원자력연구원 가속기동위원소개발실 연구진(왼쪽부터) 주진식 선임연구원, 공영배 책임연구원, 이준영 선임연구원, 이종철 선임연구원(의자열) 허민구 방사선이용·운영부장, 박정훈 실장

순수한 국산 기술로 자체 생산한 의료용 방사성동위원소 ‘저마늄-68(Ge-68)’이 미국에 첫 수출하는 쾌거를 일궈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 첨단방사선연구소(소장 이남호)는 연구소 사이클로트론에서 생산한 저마늄-68을 미국 의료기기회사 ‘샌더스 메디컬(Sanders Medical)’에 처음으로 수출했다고 9일 밝혔다.

우리나라가 미국으로 방사성동위원소를 수출한 첫 사례인 저마늄-68은 암 진단용 방사성동위원소 원료이자, PET(양전자방출단층촬영) 등 방사선영상장비의 정확도를 유지하기 위한 교정선원으로 활용된다.

반감기가 약 270일로 비교적 길어 장기간 운반이 가능하다는 장점으로 의료용 방사성동위원소로 각광을 받고 있다.

특히 미국, 러시아, 독일 등 기술 선진국이 국제시장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상황에서 전 세계로부터 저마늄-68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우리나라의 이번 미국 수출은 시사하는 바가 매우 크다.

1994년에 설립된 교정선원 개발 기업인 센더스 메디컬은 방사선장비 점검에 필요한 교정선원을 제품화해 국제 기업에 공급하고 있다.

원자력연구원은 방사성의약품 전문기업 새한산업(대표 김영덕)과 연계해 원자력안전재단에 수출신고 및 허가 절차를 이행했으며, 현재 비행기 선적을 마친 상태다.

특히 원자력연구원 가속기동위원소개발실 박정훈 박사팀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원자력연구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아 본 성과를 일궈내는 결실을 뽑아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저마늄-68을 미국 의료기기회사 ‘샌더스 메디컬(Sanders Medical)’에 수출했다. (왼쪽부터) 포장내부 납용기, 포장외장 용기, 저마늄-68 용액
한국원자력연구원은 저마늄-68을 미국 의료기기회사 ‘샌더스 메디컬(Sanders Medical)’에 수출했다. (왼쪽부터) 포장내부 납용기, 포장외장 용기, 저마늄-68 용액

원자력연구원은 지난 2019년 ‘RFT-30 사이클로트론’을 이용해 국내 최초로 저마늄-68 생산에 성공한 바 있다. 이후 국제 경쟁력을 높이고자 연구시설 및 방사성동위원소 생산시스템을 점진적으로 개선했다.

저마늄-68을 안정적으로 생산하기 위해서는 사이클로트론이 35MeV(메가전자볼트)급 양성자를 며칠 이상 장기간 조사할 수 있어야 한다. 연구원이 보유한 사이클로트론은 고주파, 빔 출력 및 조사시스템 등이 신규 개발돼 해외 사이클로트론과 동등한 성능을 갖췄다.

또한, 연구팀은 저마늄-68 생산시스템의 성능을 높이는 기술을 자체 개발했다. 순수한 단일금속을 이용함으로써 방사성동위원소 생산 중 다른 핵종이 섞일 가능성을 최소화했다.

이번 수출 물량은 5mCi(밀리퀴리, 약 천만 원)로, 수입사에서 교정선원 제품을 시험 제작하는 데에 우선 사용된다. 검증을 거쳐 연구원은 올해 중 100mCi를 추가 공급할 계획이다.

방사선진흥협회 정경일 회장은 “저마늄-68은 새로운 의약품 개발에 활용할 수 있는 고부가 가치 방사성동위원소”라며, “이번 수출은 국내 방사성동위원소 산업 발전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평가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 박원석 원장은 “연구원은 방사성동위원소 국산화를 위해 계속해서 연구시설을 보완하고 있다”며 “국제시장에 연구원의 기술력을 전파하는 시작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용어해설
※ 사이클로트론 : 양성자를 가속해 의료용 방사성동위원소를 생산하는 입자 가속기를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