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기연구원 명성호 원장 10일 별세
상태바
한국전기연구원 명성호 원장 10일 별세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2.06.13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8월 원장 선임후 뇌출혈 63세로 타계
전력설비 전자파 대책 연구분야 큰 업적 남겨
故 명성호 한국전기연구원 원장 생전 모습.
故 명성호 한국전기연구원 원장 생전 모습.

명성호(明聖鎬) 한국전기연구원 원장(59년생)이 10일 뇌출혈로 별세했다.

향년 63세로서 광주에서 태어난 명 원장은 1981년 서울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에서 석사(1983년) 및 박사(1996년) 학위를 취득했다.

한국전기연구원과는 1985년부터 인연을 맺으며 전기환경송전연구그룹장, 차세대전력망연구본부장, 미래전략실장, 연구부원장, 시험부원장을 차례로 역임했고, 지난해 8월 한국전기연구원 제14대 원장으로 임명됐다.

대외적으로는 국제대전력망회의(CIGRE) 전기환경 부문 한국대표, 한전 열린경영위원, 경남테크노파크 이사, 한국에너지학회 이사, 대한전기협회 한국기술기준위원회 위원, 한국전기산업진흥회 운영 위원 등을 맡았다.

명성호 원장의 주요 연구개발 업적으로는 ‘전력설비 전자계 해석 및 평가 프로그램 개발’이 있다. 이것은 송전선로나 변전소 등 전력설비에서 발생되는 전자계가 어느 정도인지 예측하여 기기 및 인체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평가하는 기술이다. 그동안 해외에 의존했던 프로그램을 국산화한 성과로, 국내 전력설비의 품질과 안전성을 크게 높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 외에도 ▲765kV 초고압 송전선로 상용화 기술 개발 ▲350km/h 한국형 고속철도 전자파 대책기술 개발 및 안전성 확보 ▲낙뢰 및 고출력 전자기파(EMP)로부터 국가 기간시설을 보호하는 핵심기술 개발 등의 굵직한 연구성과를 거뒀다.

2014년부터는 연구부원장직을 맡아 본격적으로 기관의 경영 업무를 수행하며 주요사업 운영체계 개선 및 조직 재정비, 연구원 역할과 책임(R&R) 정립 등에 기여했고, 시험부원장 재직 시기(‘16~’18)에는 4000MVA 대전력시험설비 증설사업 성공적 완수, 통합시험운영시스템 구축 등을 효과적으로 이끌어 국내 전력기기 업계의 경쟁력 강화에도 큰 역할을 했다.

지난해 8월에는 제14대 한국전기연구원장으로 선임되어 ‘미래시대 전기화 세상(Electrified World)의 중심 KERI’를 비전으로 삼아 국민과 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창출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임기 중 대표 연구성과로는 ▲전기차용 SiC 전력반도체 국산화 및 양산 기반 마련 ▲고용량 리튬이온전지용 실리콘/그래핀 복합 음극재 기술이전 ▲암 치료용 선형가속기 및 마그네트론 기술 국산화 개발 ▲전고체전지용 황화물계 고체전해질 대량생산 기술이전 등이 있다.

특히 명 원장은 전기기술을 통한 지역상생 발전에 힘썼다. ▲캐나다 워털루 대학과의 AI 협력을 통한 부산·창원 지역기업 제조 혁신 ▲국내 전력기기 업체 수출 저변 확대를 위한 ‘HVDC 전력기기 국제공인 시험인증센터’ 착공 ▲경남 창원 강소연구개발특구 사업 활성화 지원 ▲지역 스타트업 활성화를 위한 ‘기술창업센터’ 증축 ▲전기 신소재·부품 기술 자립을 위한 ‘e-나노소재 화학/습식공정 플랫폼’ 착공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광주 레독스흐름전지 시험인증센터’ 구축 등의 성과를 통해 지역 산업 경쟁력을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연구원 내부적으로는 직급에 상관없이 모두가 평등 공정한 방식으로 의견을 제시하고, 집단 지성을 발휘할 수 있는 ‘상향적 혁신’을 강조하는 등 새로운 조직문화 구축에 힘써 왔다. 합리적이면서 온화한 성격의 명 원장은 평소에도 직원들과 적극 소통하며 많은 존경과 사랑을 받았다.

유족은 부인 심효정씨와 2남(명제학, 명승현)이 있다. 영결식은13일 고려대 안암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되고, 고인의 유해는 성남 영생원에서 화장된 뒤 분당 봉안당 홈에 안장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