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지역 우수 인재 양성 '앞장'
상태바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지역 우수 인재 양성 '앞장'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2.09.28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지역 취약계층 중·고생 71명에 장학금 3천만원 전달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 27일(화) 현대중공업 문화관에서 ‘장학금 전달식’을 가졌다.   사진 =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 27일(화) 현대중공업 문화관에서 ‘장학금 전달식’을 가졌다. 사진 =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사장: 권오갑)이 울산지역 취약계층 청소년들의 안정적인 생활 영위를 위해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지원을 통해 마련 ‘청소년 장학금’을 전달해 지역 우수인재 양성에 앞장서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27일 현대중공업 문화관에서 ‘장학금 전달식’을 갖고, 울산 지역 중학생 27명과 고등학생 44명 등 총 71명의 청소년에게 3천만원의 장학금을 지급, 지역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울산 지역 교육환경개선 사업에 총 1억5천여만원을 지원하며 학생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관심을 쏟아 왔다.

올해는 취약계층 청소년들에게 더욱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생활비 및 학자금 등으로 사용할 수 있는 장학금을 지급했다.

이에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울산 동구의 중학교 9개교와 고등학교 8개교 그리고 울산 지역 공업고등학교 5개교에 재학 중인 취약계층 학생 가운데 학교장 추천을 받아 총 71명의 수혜자를 선정했으며, 중학생에게 30만원, 고등학생에게 50만원의 장학금을 각각 지원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우리의 작은 나눔이 학생들에게 새 희망의 온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꿈을 향해 노력하는 지역의 학생들에게 다양한 지원 사업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전달식에는 매월 급여의 1%를 기부하며 따뜻한 나눔에 참여하고 있는 현대중공업 손서영 엔지니어(힘센엔진기술부)와 박진형 기사(외업공사지원부), 현대일렉트릭 장충학 기원(배전품질관리부) 등 현대중공업그룹 직원들과 강북교육청 민병수 행정국장이 참석했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올해 취약계층 청소년 뿐만 아니라 장애인, 독거노인, 한부모가정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 지역 이웃들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