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신안군 도서지역 탄소중립 이행 ‘앞장’
상태바
한수원, 신안군 도서지역 탄소중립 이행 ‘앞장’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2.11.07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안군 등과 차세대 복합 신재생에너지단지 개발 협약
황주호 사장은 “지역과 상생발전 위해 적극 노력할 것”
한수원이 지난 4일 '차세대 복합 신재생에너지 모델 및 단지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호석 NH인터내셔널 대표,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사장, 박우량 신안군수, 황주호 한수원 사장, 김종우 LS일렉트릭 사장, 이순용 목포 MBC 사장).  사진 = 한수원
한수원이 지난 4일 '차세대 복합 신재생에너지 모델 및 단지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호석 NH인터내셔널 대표,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사장, 박우량 신안군수, 황주호 한수원 사장, 김종우 LS일렉트릭 사장, 이순용 목포 MBC 사장). 사진 = 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황주호, 이하 한수원)이 신안군 도서지역의 탄소중립 실천을 위해 태양광, 풍력, 그린수소, 사용후 배터리를 결합한 복합 신재생에너지 전환 사업을 추진한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황주호, 이하 한수원)이 4일 시그니엘 서울에서 황주호 사장을 비롯해 박우량 신안군수,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사장, 김종우 LS일렉트릭 사장, 김호석 NH인터내셔널 대표, 이순용 목포MBC 사장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안군 차세대 복합 신재생에너지 모델 및 단지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안군 도서지역의 탄소중립 이행을 위해 다각도로 협력키로 한 이들 기관들은 우선, 기존 내연발전소를 태양광, 풍력, 그린수소, 사용후 배터리를 결합한 복합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또한, 100MW급 대규모 복합 신재생에너지 발전단지도 개발해나갈 계획이며, 추가로 물 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염분차 발전 및 해수담수화 사업의 타당성 검토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협약기관과 적극 협력하고 책임감 있는 사업 추진을 통해 미래 신에너지 기술 발전과 청정한 신안군을 만드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하겠다”며, “한수원은 앞으로도 청정에너지로 신성장 동력을 창출하고 지역과의 상생발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