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BNC 국내 개최 원전 수출의 밑거름 될 터”
상태바
“PBNC 국내 개최 원전 수출의 밑거름 될 터”
  • 김소연 기자
  • 승인 2012.03.19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이종진 한국원자력산업회의 상근부회장

“태평양연안국원자력회의(PBNC/Pacific Basin Nuclear Conference)는 우리나라 및 세계 원자력 산업의 발전과 진흥을 위해 정보 및 기술교류의 장으로 국내외 원자력계 인사가 한자리에 모여 원자력 이용에 대해 연구성과를 발표하고, 토론하는 원자력산업계의 큰 축제이다.”

이종진(사진) 한국원자력산업회의 부회장은 18일부터 22일까지 부산 BEXCO 컨벤션홀에서 ‘2012 태평양연안국원자력회의(PBNC)’ 개최 의미에 대해 이같이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이번 2012 PBNC에는 IAEA, OCED/NEA 등 국제기구와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캐나다 등 PNC 회원국뿐만 아니라 프랑스, 독일 등 유럽 국가와 UAE, 아프리카 등 23개국 원자력정책 입안자, 학계, 연구계 및 산업계 주요인사 10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 부회장은 PBNC를 1985년과 2000년 개최에 이어 12년 만에 우리나라에서 개최하게 된 배경에 대해 “우리나라만큼 핵비확산과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을 가장 모범적으로 그리고 가장 효과적으로 추구해온 국가는 없다”며 “지난 수 십 년간 원전을 통한 안정적이고 저렴한 전력 공급 확보와 더불어 원전수출국 반열에 당당하게 올라온 터라 회원국들이 ‘한국의 원전’을 직접 보고자 하는 열의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번 PBNC를 국내에서 개최를 계기로 세계적 원자력 국제행사를 활용해 요르단 연구용원자로와 UAE 원전을 수출한 우리나라 원자력기술을 세계에 널리 홍보함은 물론 국가 이미지 제고와 더불어 지속적인 해외 원전플랜트 및 기술 수출을 활성화시키는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52개의 세션 중에 특별히 눈여겨 봐야할 세션에 대해 이 부회장은 “21일 특별세션으로 ‘원자력-IT융합기술’이란 주제로 정보통신 관련 산업체와 원자력 산업 관련 산업체와 만남의 장을 만들었다”며 “우리 한국의 첨단기술인 정보통신 기술을 원자력 산업에 접목하기 위해 그 동안 많은 노력을 정보통신 산업체가 노력했으나 원자력 산업의 특수성으로 인해 그 동안 미미했었다”고 말했다.

이에 이 부회장은 “이 세션에서는 무선 기술의 활용은 정상 환경에서 사이버 보안의 취약성으로 인해 사용에 제한이 많았지만 특수목적에 국한하여 사용할 수 있음도 긍정적인 검토의 필요성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앞으로 우리 한국의 수출 시장 다변화로 그 결실이 맺어지면 이런 정보통신 기술을 이용해 세계를 네트워크화 해 온라인으로 기술지원도 가능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그러나 “현재까지의 중론은 안전 관점에서 공격적으로 정보통신기술을 도입하기보다는 원전의 비안전 시스템에서 일부 절차를 거쳐 적용하고 그 사례를 발판으로 점진적으로 안전의 핵심 분야 까지 적용하는 전략으로 추진해야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아울러 “원자력산업계를 대변하는 한국원자력산업회의는 원자력을 둘러싼 많은 변화 속에서 우리가 어떻게 능동적, 선제적, 주도적으로 대처해 나가야 하는지에 대해서 끊임없는 고민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